직접판매공제조합 오정희 이사장 1년 연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회원사 지원 주력 ‘위기를 기회의 시간으로 만들겠다’ 포부 밝혀
네트워크신문편집국   |   2020-08-27

 

 

 

 

 

 

 

직접판매공제조합(이사장 오정희 이하 ‘직판조합’)은 8월 26일 개최된 이사회 및 임시총회를 통하여 오정희 이사장의 연임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2018년 9월 취임한 오 이사장은 소비자신뢰제고와 업계 성장기반 조성, 회원사 지원 강화 및 조합 운영의 내실화를 경영목표로 삼고 소비자와 회원사, 조합이 동반성장 할 수 있는 산업 기반 조성에 모든 역량을 집중했다.
다단계판매라는 명칭이 법령상 용어라는 것에서 다단계판매라는 명칭 그대로 사용해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나타내며 회원사들로부터도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또한 일부 회원사의 수당우회지급의혹 논란에 대해서도 매우 치밀하고 신중하게 대처하였다는 평가를 받으며 회원사뿐만 아니라 전체 업계로부터 전폭적인 신뢰와 지지를 받았다.
특히 직판조합 전 회원사의 공동 자율협력소통기구인 ‘직접판매 혁신성장위원회(이하 위원회)’를 운영하고, 올해 초 코로나-19 1차 확산 사태 당시 담보율 인하 등 과감한 지원책을 시행하였으며, 언론등의 용어 오남용에 대해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 및 한국직접판매산업협회와 공조하여 적극적으로 대응하였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평가이다.
오정희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하여 우리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직판조합 이사장으연임되어 느끼는 책임감이 더욱 막중하다”고 말했다.  “새로 시작하는 각오로 조합이 소비자보호와 함께  우리 산업의 발전을 지원하는 업계의 믿음직하고 귀중한 자산이 되도록 운영할 것이며, 아울러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한 회원사 지원, 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한 홍보활동, 업계 영업환경 개선을 위한 각종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라며 “남은 임기동안 최선을 다해 다단계판매산업이 위기를 기회로 삼을 수 있는 시간으로 만들겠다”고 그 각오를 밝혔다.연임된 오 이사장의 임기는 오는 2021년 9월 2일까지다.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네트워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