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유니시티코리아의 건강 제안
긴 장마에 이어 무더운 열대야까지, 지친 여름을 보내고 난 후
네트워크신문편집국   |   2020-09-24

- 오락가락한 날씨와 팬데믹 속 쌓여온 ‘스트레스와 피로’
- 피로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간, 도움이 될 수 있는 관련 영양 성분 섭취로 관리 필요

올해 대한민국은 유난히 힘든 여름을 보냈다. 기상 관측 사상 가장 긴 장마 기간에 이어 폭염과 함께 밤에도 기온이 25도 이상 올라가는 열대야가 동반되었고, 막바지에는 태풍까지 오면서 날씨로 인해 지친 여름날을 보냈다. 게다가 꺾이지 않는 코로나19의 기세로 몸도 마음도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 무더운 여름을 지나 쌀쌀한 계절이 다가오는 지금, 그 어느 때보다 건강관리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유니시티코리아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슬기롭게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한다.

더운 여름을 보낸 후 지친 몸, 바이러스의 위험으로 인해 쌓이는 스트레스와 피로
올 여름, 열대야와 긴 장마에 이어 오락가락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지쳐갔다. 게다가 코로나 사태로 인한 불안감으로 잠 못 드는 이들이 늘고 있다. 밤에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면 정작 활동을 해야 하는 낮 시간대에 피로감, 졸림, 의욕 상실들이 이어진다. 또한 피로감이 지속적으로 쌓이다 보면 만성 피로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피로감을 느끼는 기준은 개인마다 다를 수 있지만, 보통 생기가 없고, 무기력하며, 우울감, 졸음의 증상이 자주 나타나고 심지어 인지 기능이 떨어지기도 한다. 장기적으로 스트레스와 피로는 면역력과 관계가 있기 때문에 지금과 같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더욱 관리가 필요하다.

다양한 신체 작용에 관여하는 ‘인체 화학 공장’ 간 관리로 피로 극복
우리가 피로해질수록, 간도 피로해져 간다. 피로와 가장 밀접한 연관이 있는 우리 몸의 장기는 간이다. 간은 인체에서 가장 크기가 큰 장기지만, 70~80% 손상되거나 크게 질병을 일으키기 전에는 신체적인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아 ‘침묵의 장기’로 불리기도 한다. 간 기능의 저하는 피로에도 영향을 줄 수 있고, 피로와 연관된 우리 몸의 면역 체계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어 건강한 사람이라도 평소 생활 속에서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간 건강 관리를 위해서는 스트레스 조절, 금주 등 생활 습관의 실천은 물론, 도움이 될만한 영양소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간에 좋은 영양소로 알려진 밀크씨슬은 건강기능식품은 물론, 관련 질환을 위한 처방약으로도 많이 쓰이고 있다. 밀크씨슬의 주 성분인 실리마린은 플라보노이드의 일종으로 간세포의 손상을 재생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 밀크씨슬을 섭취하면 글루타티온이라는 항산화 성분이 생성되어 간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또한 홍경천은 고산지대에 자생하는 식물로, 로사빈, 살리드로시드 등의 성분이 풍부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을 억제해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밤잠 설침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테아닌 성분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테아닌은 녹차와 홍차에서 발견되는 아미노산으로, 도파민, 세로토닌의 생성을 촉진해 스트레스로 인한 긴장 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으며, 섭취 후 긴장 완화 시 나타나는 뇌파인 알파파가 유의하게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유니시티코리아의 간 건강 솔루션 제안
유니시티코리아는 피로하고 지친 간을 위해 리버 에센셜을 제안한다. 리버 에센셜은 밀크씨슬과 홍경천 추출물을 주원료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간 건강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제품으로 허가받았다. 이 밖에도 리버 에센셜에는 부원료로 비타민 B 군과 헛개나무, 아로니아 등의 식물영양소가 함유되어 있어 간 건강과 스트레스로 인한 피로를 동시에 관리할 수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네트워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