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허벌라이프, 뉴트리션 전문 지식 공유 위한 제1회 e-웰니스 투어 웨비나 개최
네트워크신문편집국   |   2020-11-23

글로벌 뉴트리션 전문기업 한국허벌라이프가 지난 19일 주요 정부 관계자, 식품영양과학 전문가 및 관련 보건의료전문가 등을 초청하여 ‘e-웰니스 투어’라는 제목으로 온라인 웨비나를 개최했다.

올해 처음으로 온라인을 통해 열린 e-웰니스 투어는 ‘영양 가득 운동(Get Moving with Good Nutrition)’ 캠페인의 일환으로, 글로벌 뉴트리션 선도 기업으로서 축적한 영양 정보와 영양과 연계된 주요 건강 이슈 등에 대한 전문 지식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영양 가득 운동’은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의 창사 40주년을 기념해 지역 사회에 균형 잡힌 영양과 활기찬 라이프스타일을 전파하고자 마련된 캠페인이라 더욱 의미 있는 행사였다. 본 행사는 한국허벌라이프의 자체 온라인 스트리밍 플랫폼인 허벌라이프tv(www.herbalifekorea.tv)를 통해 약 1시간 동안 온라인 웨비나로 진행되었다.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의 건강 및 뉴트리션 수석 책임자 켄트 브래들리(Kent Bradley) 박사와 한국당뇨협회 회장 김광원 박사의 축사로 막을 연 이번 웨비나는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아태지역 영양 정보 조사 및 헬시에이징 조사 결과’와 ‘헬시에이징과 항산화’라는 두 가지 주제로 나뉘어 진행되었다.

위의 두 주제를 다루기 위해 한국허벌라이프와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본사의 뉴트리션 자문위원단 등 전문가가 연사로 초청돼 영양 관련 주요 인사이트 및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허벌라이프 마케팅·홍보 총괄 김승욱 이사는 지난 5월 한국을 포함 아시아 태평양 지역 5개국을 대상으로 실시된 ‘영양과 관련된 잘못된 인식’과 ‘헬시에이징’ 등에 관한 서베이 주요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 내용에 따르면, 대다수(95%)의 아태지역 소비자들은 자신의 건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영양 관련  조언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 소비자의 96%(글로벌 98%)는 ‘뉴트리션 기업이 정확한 양질의 영양 지식을 지역사회에 제공하는데 참여해야 한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국내 의료 전문가의 경우, 대다수 (96%)가 균형 잡힌 영양 섭취가 건강 관리에 있어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고 인식하고 있었다. 이에 의료 전문가의 84%가 영양 관련 조언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며, 90%는 소비자에게 정확한 영양 지식을 전달해야 한다고 답했다.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재단(HNI)의 의장인 데이비드 히버(David Heber) 박사는 헬시에이징에 관한 심도 있는 지식을 공유하며, 건강한 노화를 위한 운동과 단백질 섭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자문위원회(NAB) 소속 전문가인 서울대학교 이왕재 박사도 항산화와 비타민C가 건강에 끼치는 영향에 관한 강연을 진행했다.
한국허벌라이프 정영희 대표는 “이번 웨비나를 개최하게 된 배경은 이번 서베이 결과에서 의료 전문가 및 소비자 대다수가 신뢰할 수 있는 영양 지식이 필요하다고 답했기 때문”이라며, “최근 건강한 면역체계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진 가운데, 한국허벌라이프는 글로벌 뉴트리션 전문기업으로서 국민에게 필요한 정확한 양질의 영양 지식을 제공하기 위해 웨비나 등과 같은 다양한 자리를 앞으로도 마련할 것”이라고 답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네트워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