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건강관리를 책임질 독일 프리미엄 멀티비타민 ‘오쏘몰 이뮨’
네트워크신문편집국   |   2021-03-03

- 환절기 건강 관리를 위한 정상적인 면역기능 유지와 영양 보충 등 건강 관리에 도움
- 30년 역사의 독일 프리미엄 헬스케어 브랜드 오쏘몰의 신뢰할 수 있는 브랜드력

어느덧 3월이 시작되고 봄의 문턱에 와있다. 날씨가 점점 따뜻해지며 마음이 들뜨는 계절이지만, 밤 낮으로 기온 차이가 크고, 겨울철 추운 날씨로 줄어들었던 활동량이 급격히 늘어나는 시기이기 때문에 꼼꼼한 건강 관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이다.
이 시기 우리 몸의 건강 관리를 위해서는 적절한 운동, 균형 잡힌 식사, 건강한 생활습관 실천이 중요하다. 건강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을 챙기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독일 프리미엄 멀티비타민&미네랄 오쏘몰 이뮨은 비타민과 미네랄 등 미량 영양소와 다양한 항산화 물질을 포함하며 정상적인 면역기능 등 영양 균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이다. 액상과 정제 2중 복합 제형으로 이루어진 제품으로, 총 10가지 비타민과 8가지 미네랄을 함유하고 있어 정상적인 면역기능을 위한 영양보충과 건강 관리를 한 번에 챙길 수 있도록 도와준다. 오쏘몰 이뮨은 정상적인 면역기능과 세포분열에 필요한 성분인 ‘아연’을 1일 영양성분기준치의 118% 함유하고 있으며, 1일 영양성분기준치의 1000%에 달하는 1000mg의 비타민C를 함유하고 있다. 비타민C는 결합조직 형성과 기능유지 및 철 흡수에 필요하며, 유해산소로부터 세포를 보호한다. 이 외에도 항산화 효과가 있어 유해산소로부터 세포를 보호하는 미량영양소인 ‘셀레늄’을 1일 영양성분기준치에 가까운 50㎍ 함유하고 있다. 또, 마찬가지로 항산화 기능에 관여하는 대표 영양소인 ‘비타민E’ 또한 1일 영양성분기준치의 1264% 함유돼 있다. 오쏘몰은 30개가 넘는 유럽과 아시아 국가에 진출해 있는 글로벌 헬스케어 브랜드다. 오쏘몰은 프리미엄 건강기능식품 브랜드로서 체계적인 연구 개발 조직을 바탕으로 높은 품질의 제품 개발에 힘 쏟고 있으며, 원료부터 제품의 최종 생산까지 까다로운 기준으로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 독일을 넘어 전세계 32개국 이상에 판매되고 있는 오쏘몰의 대표 제품 오쏘몰 이뮨 또한 국제 식품 안전기준인 ISO 22000 인증을 취득한 100% 독일 현지 설비를 통해 생산되며, 엄격한 품질 관리가 적용된다. 동아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오쏘몰 이뮨은 독일 프리미엄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오쏘몰의 전문 연구진이 30년간 찾은 믿을 수 있는 제품이다”라며, “하루 한 병으로 정상적인 면역기능에 필요한 영양소를 챙길 수 있는 오쏘몰 이뮨으로 봄철 건강 관리를 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쏘몰 이뮨(Orthomol Immun)
오쏘몰 이뮨(Orthomol Immun)은 30년 전통의 독일 건강기능식품 제조∙판매 회사 오쏘몰(Orthomol)이 과학적 근거와 검증된 품질을 바탕으로 만든 프리미엄 건강기능식품이다. 결합조직 형성과 기능유지에 필요한 비타민 C를 비롯해 비타민A·B·E·K 등 여러 영양성분과 아연, 셀레늄, 엽산 등 미네랄 성분이 고함량으로 함유돼 다양한 종합 성분을 한번에 섭취할 수 있는 멀티비타민&미네랄이다. 액상과 정제가 함께 포장된 이중 복합 제형으로 하루에 한 번 섭취하면 되며, 정상적인 면역기능을 위한 영양 균형에 도움을 준다.오쏘몰 이뮨은 전 제품 100% 독일 현지 설비를 통해 생산되는 제품으로 국제 식품안전기준인 ISO 22000, HACCP 인증을 취득해 엄격한 품질관리가 적용되고 있다. 한국에서는 동아제약(주)이 공식 수입해 식약처에서 기능성 인정을 받았으며, 소비자 중심 경영 인증(CCM)을 받아 제품 구매부터 소비까지 안전하게 책임지므로 믿고 구입할 수 있다.

오쏘몰 제품 문의
- 소비자 문의번호: 080-920-2002
- 동아제약 홈페이지: www.dapharm.com
- 동아제약 공식 온라인 쇼핑몰 디몰(Dmall): https://dmall.co.kr/
- 오쏘몰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orthomol.official/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네트워크신문. All rights reserved.